즐겨찾기 추가 2021.09.27(월) 22:31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사설
칼럼
오피니언
기자수첩
사건25시
독자기고
소비자 고발
건강상식
English 日文 中文

[단독2] (주)포스코건설, 건설폐기물 재처리 '위기'

2021-04-08(목) 00:18
[신동아방송뉴스=권문선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발주하고 (주)포스코건설이 시공 중인 고속국도 제14호선 함양~창녕간 10공구 현장에 다량의 건설폐기물을 부적정한 방법으로 처리해 문제가 되고 있다는 본 방송 4월 6일자 기사와 관련해 관할관청에서 상황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기사에서 시공사가 터널 천공작업 과정에서 발생한 건설폐기물을 성토구간 노면에 암버럭과 건설폐기물(숏크리트)를 혼합해 사용하고 암 파쇄장 입구 세륜시설 자리에 폐콘크리트 덩어리들이 매립돼 있는 사실을 지적했다.

특히 (주)포스코건설이 (경남 의령군 부림면 익구로 50-2 소재 암 파쇄장) 골재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폐기물이 혼합된 암버럭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문제가 심각하다.

현행법에 따르면 공사과정에서 발생되는 자연 상태의 토사・토석이라 하더라도 폐콘크리트(숏크리트 잔재물), 폐아스콘 등 건설폐기물과 혼합되어 발생되는 경우에는 건설폐기물로 처리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공사관계자에 따르면 암 파쇄장에서 약 7만 입방미터의 골재를 생산해 1~2만 입방미터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현행법을 무시한 채 폐기물이 혼합된 골재를 생산한 ㈜포스코건설은 골재에 대해 전량 폐기물로 처리해야 할 위기에 놓여 있다.


한편 주민 김모씨는 "국가 SOC 사업을 진행하는 건설회사가 폐기물이 혼합된 골재를 생산하고 사용한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환경 오염과 부실공사의 원인이 되고 있다며 발주처와 시공사는 각성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권문선 기자 donga4008@naver.com
        권문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제주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jj.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